보도자료/ 현대중공업, 5천900억원 규모 ‘드릴십’ 새해 첫 수주

   오늘은 입니다.
    등록번호: 서울 라-11997 / ISSN 2005-3061(국제표준연속간행물번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제휴.제안&광고문의: Copyright ⓒ 월간 [해양과조선]
현대중공업, 5천900억원 규모 ‘드릴십’ 새해 첫 수주

- 5천9백억원 규모 드릴십 1척 수주 + 1척 옵션…추가수주 예상
- 세계 최초로 수심 3.6km 지형에서도 시추 가능하도록 설계
- 드릴십 전용 설계로 선박 크기 최적화…연비 및 유지비 절감”
현대중공업이 새해 첫 수주를 고부가가치 선박인 드릴십(Drillship)으로 계약, 2011년도 수주 목표 달성을 위한 순조로운 항해를 시작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미국 휴스턴에서 세계적인 원유, 가스 시추전문회사인 미국 다이아몬드社(Diamond Offshore Drilling Limited.)와 5천900억원 규모의 드릴십 1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 2011년도 첫 수주를 기록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는 옵션 1척도 포함되어 있어 추가 수주도 예상된다.

이번에 수주한 드릴십은 다이아몬드社의 첫 번째 신조 드릴십으로 길이 229m, 폭 36m로 해수면으로부터 최대 12km까지 시추가 가능하다. 현대중공업은 이달부터 기본 및 상세설계에 들어가 오는 2013년 중순 최종 인도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수주전에서 시추 능력 및 드릴십 전용 설계 등의 부분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드릴십은 해수면에서 수심 3km이내 지형에서만 시추가 가능했으나 이번 드릴십은 시추 능력을 20% 향상시켜 세계 드릴십 중 수심이 가장 깊은 3.6km이내 지역까지 시추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현대중공업 드릴십은 다른 드릴십보다 크기가 다소 작은 것이 특징인데, 일반적으로 유조선 등을 개조해 설계하는 다른 조선사들과는 달리 철저하게 드릴십 전용으로 설계해 선박 크기를 최적화했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같은 해상조건에서 크기가 큰 드릴십에 비해 추진 및 시추시 선박이 흔들리지 않도록 계속 작동하는 6개의 스러스터를 적은 힘으로도 가동할 수 있어 대폭 연비 절감이 가능하고, 파도의 저항이 상대적으로 적어져 유지비 및 수리비도 낮출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밖에도 파도가 심한 해상에서도 위치를 스스로 제어할 수 있는 위치제어시스템과 컴퓨터 추진시스템 등 각종 최첨단 장치를 적용했으며, 기존 6중 폭발방지장치(BOP)도 7중으로 확대 적용해 안전성도 높였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2011년도 첫 수주를 드릴십으로 시작해 선박 수주 전망을 한층 밝히고 있다”며, “현대중공업 드릴십이 미국, 유럽 등지에서 크게 인정받고 있어 지속적으로 수주가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지금까지 총 4척의 드릴십을 수주, 지난 11월 딥워터 챔피언호를 성공적으로 인도한 바 있으며, 올해 조선해양플랜트(현대삼호중공업 포함)부문 수주목표를 지난해 실적대비 85% 가까이 증가한 196억불로 책정하는 등 적극적인 선박 수주 전략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 사진설명 : 이번에 수주한 드릴십과 유사한 현대중공업의 ‘딥워터 챔피언’호의 모습

■ 문의처: 현대중공업 ☎ 052-202-2236∼9
제1회부산국제제어계측,자동화설비및측정장비산업전시회(AUTOCON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0[창립18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