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현대중공업, 친환경 초대형 원유운반선 인도

   오늘은 입니다.
    등록번호: 서울 라-11997 / ISSN 2005-3061(국제표준연속간행물번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제휴.제안&광고문의: Copyright ⓒ 월간 [해양과조선]
현대중공업, 친환경 초대형 원유운반선 인도

- 세계 최초로 VLCC에 밸러스트 수(水) 처리장치 적용
- 오만 OSC사 31만 7천톤급…모든 상선에 적용가능성 확인
- 2012년 이후 모든 인도선박 의무…2017년 최대 30조 시장
현대중공업이 세계 최초로 밸러스트 수(Ballast, 선박평형水) 처리장치를 장착한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을 성공적으로 건조, 10일(월) 인도했다고 밝혔다.
이 선박은 지난 2008년 오만 OSC사로부터 수주한 길이 333m, 폭 60m, 높이 30.4m 규모의 31만 7천 톤급으로, 초대형 원유운반선으로는 세계 최초로 밸러스트 수 처리장치가 탑재됐다.

업계에서는 이번에 현대중공업이 약 10만 톤(국제 규격 수영장 약 30개)의 대용량 밸러스트수를 처리하는 시스템을 초대형 원유운반선에 탑재하는데 성공함으로써, 향후 다른 모든 상선에도 이 장치를 적용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고 평가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선박 설계 과정에서 국내 특허도 획득했다. 특히 국제해사기구(IMO)는 2012년 인도되는 선박부터 밸러스트 수처리 시스템 장착을 의무화하고 2017년부터는 해상을 운항하는 모든 선박에 장착을 의무화할 전망이어서, 시장 규모는 최대 30조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밸러스트수는 선박평형수라고도 불리며 선박의 좌우 균형을 유지하고 최적의 속도와 효율을 내기 위해 밸러스트 탱크에 채워지는 해양수로 보통 선박에 화물이 없을 때 채워졌다가 화물 적재 시 바다로 방류된다.
이 과정에서 밸러스트수에 포함된 다양한 해양 생물, 전염병 등이 다른 나라의 해양생태계를 크게 교란시키는 문제를 발생시키고 있으며, 매년 50억톤 가량의 해수가 밸러스트수를 통해 각 대양을 이동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한영석 상무(의장설계부문 담당)는 “초대형 원유운반선에 성공적으로 밸러스트 수 처리장치를 적용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선주들로부터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향후 국제해사기구 규제가 본격 시행되면 선박 수주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09년 6월 조선업계 최초로 7,000TEU급 컨테이너선에 밸러스트수 처리시스템을 장착, 성공적으로 인도한 것을 비롯, 하이브리드 함정, 친환경 가스엔진 개발 등 ‘그린십(Green Ship)’ 개발에 적극 나서고 있다.

■ 문의처: 현대중공업(주) ☎ 052-202-2236∼9
제1회부산국제제어계측,자동화설비및측정장비산업전시회(AUTOCON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0[창립18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