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현대중공업, 세계 최초 선박 1,700 척 인도

   오늘은 입니다.
    등록번호: 서울 라-11997 / ISSN 2005-3061(국제표준연속간행물번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제휴.제안&광고문의: Copyright ⓒ 월간 [해양과조선]
현대중공업, 세계 최초 선박 1,700 척 인도

- 1974년 1호선 인도 이후, 37년 만에 위업 달성
- 올해 110척 인도…2013년엔 ‘선박 인도 2천척’ 대기록 수립
- 지금까지 50여 개국 260여 개 선주사에 인도, 세계 시장 10% 점유
현대중공업이 세계 최초로 선박 인도 1,700척을 돌파하며 세계 1위 조선소의 위상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켰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유코 카 캐리어스(EUKOR CAR CARRIERS)사의 8,100유닛급 자동차운반선(PCTC)인 「모닝 릴리(MORNING LILY)」호를 성공적으로 인도하며, 이 같은 기록을 세웠다고 31일(월) 밝혔다.



지난 1974년 1호선인 26만톤급 유조선 ‘애틀랜틱 배런(Atlantic Baron)’호를 인도한 현대중공업은 37년 만에 세계에서 유일하게 선박 1,700척 인도라는 위업을 달성했다.
올해 110척의 선박을 인도 계획인 현대중공업이 이 추세를 이어간다면 오는 2013년 하반기에 ‘선박 인도 2,000척’이란 대기록을 수립, 세계 조선 역사를 다시 쓸 것으로 보인다.



현대중공업이 지금까지 인도한 선박을 총 톤수로 환산하면 무려 9천776만GT(Gross Tonnage)에 달하는데, 이는 지난해 전 세계 조선업체가 인도한 선박의 총 톤수인 9천430만GT(英 클락슨 자료)를 넘어서는 수치다. 오는 4월이면 ‘1억 GT 인도’라는 대기록도 달성하게 된다.
질적인 측면에서도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선박은 지난 1983년부터 28년 연속 ‘세계우수선박’에 선정되며, ‘한국 선박=명품’이라는 등식을 세계 조선?해운업계 관계자들에게 각인시켜왔다.

발주처인 유코사는 선박 1,700척 인도를 기념해 우수한 품질로 선박을 건조해 준 임직원들에게 감사의 표시로 복지기금 1천만원을 전달하기도 했다.
현대중공업 양재식 상무(고객지원부문 총괄)는 “세계 최초의 선박 1,700척 인도라는 위업은 세계 1위 조선소의 기술력을 확인하는 매우 의미 있는 기록”이라며, “앞으로도 끊임없는 기술개발과 공법개선으로 세계 1위 조선소로서의 위상을 더욱 높여갈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1972년 조선사업을 시작한 이래 지금까지 50여 개국 260여 개 선주사에 선박을 인도해왔으며, 선박 건조능력 뿐 아니라 기술력에 있어서도 세계 1위로 세계 시장 약 10%를 점유하고 있다. < 끝 >

■ 총톤수(Gross Tonnage: GT)
선박의 총 톤수로, 선각으로 둘러 싸여진 선체의 총 용적으로부터 상갑판 상부에 있는 추진, 항해, 안전, 위생에 관계되는 공간을 차감한 전 용적을 말한다.

■ 사진설명
1) 현대중공업이 세계 최초로 1,700척 째 인도한 유코사의 8,100유닛급 자동차운반선.
2) 현대중공업 양재식 상무가 선주 측 피터 요한슨(MR. PETER JOHANSSON) 수석 감독과 인도서명식을 갖고 성공적인 인도를 축하하고 있다.

■ 문의처: 현대중공업(주) ☎ 052-202-2236∼9
제1회부산국제제어계측,자동화설비및측정장비산업전시회(AUTOCON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0[창립18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