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ine and Shipbuilding for Monthly
Seoul Ra-11997(ISSN: 2005-3061)



오늘

English
  • 베너광고안내
  • 정기구독신청서
  • 광고게재신청서
  • 질의.응답
  • SNS Real Time News
       해양과조선 매체소개
       해양과조선 회사소개
       해양과조선 수주정보
      해양과조선 보도자료
        2016년도 보도자료
       해양과조선 제품소개
       World Press Center
       해양과조선 현황자료
      해양과조선 광고안내
      해양과조선 베너광고
      해양과조선 사진정보
    Magazine Web Link
      Metalnet Korea Monthly
      Welding Korea Monthly
    ■ 본 사이트에 게재 된 모든 자료는 메탈넷코리아의 사전허가 없이 무단복제 변형되어 사용할 수 없습니다.
    메탈넷코리아 제휴제안 문의
    대우조선해양, 6억 달러 상당 선박 대금 조기 수령

    - 고객사 5곳 건조 중인 선박 대금 일부 조기 지급
    - 유동성 확보로 안정적 경영기반 마련 성공···세간의 ‘9월 위기설’ 불식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이 회사의 전통적 고객사들로부터 총 6억 달러(약 6,700억원) 상당의 선박 건조 대금을 조기에 지급받는다.

    대우조선해양은 회사와 오랜 기간 신뢰관계를 이어오고 있는 선주사 4곳이 총 4.7억 달러 상당의 선박 건조 대금을 조기에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2일 밝혔다. 또한 해양프로젝트를 발주한 고객사 한 곳과도 1.5억 달러의 선수금을 조기에 지급받는 방안을 논의 중이며 긍정적인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대금 수령이 결정된 4.7억 달러(약 5,300억원)는 8월 말과 9월 초에 입금될 예정이며, 해양플랜트 설비의 대금 1.5억 달러도 하반기 내 수령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대우조선해양은 총 6.2억 달러에 달하는 유동성을 확보하게 된다. 이로써 대우조선해양은 9월 만기가 도래한 장기 CP 상환으로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이른바 ‘9월 위기설’도 불식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일각의 우려와 달리 회사에 대한 선주사들의 신뢰가 굳건하게 유지되고 있음도 확인됐다. 이번에 대금 조기 집행을 결정하고 검토 중인 5곳의 선주사는 글로벌 해운시장 침체와 국제유가 하락 등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되고 있지만, 대우조선해양이 위기를 극복할 저력을 가졌다고 평가해 자금의 조기 집행을 결정했다.

    선박대금 조기 수령을 협의하기 위해 7월 중순 경 유럽을 찾은 정성립 사장과 만난 선주 측 관계자는 “대우조선해양이 지금은 비록 어려운 상황을 겪고 있지만, 우리를 비롯한 선주들은 대우조선해양이 이 위기를 극복하고 다시 설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며, “이러한 신뢰의 바탕은 대우조선해양의 높은 기술력과 생산 능력”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더욱 안정적인 경영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추가 자구안 또한 조속히 이행해 나갈 예정이며, 진행중인 프로젝트들을 적기에 인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 Copyright ⓒ 월간 [해양과조선]
  • 금속포탈메탈넷코리아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6[창립24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