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ine and Shipbuilding for Monthly
Seoul Ra-11997(ISSN: 2005-3061)



오늘

English
  • 베너광고안내
  • 정기구독신청서
  • 광고게재신청서
  • 질의.응답
  • SNS Real Time News
       해양과조선 매체소개
       해양과조선 회사소개
       해양과조선 수주정보
      해양과조선 보도자료
        2016년도 보도자료
       해양과조선 제품소개
       World Press Center
       해양과조선 현황자료
      해양과조선 광고안내
      해양과조선 베너광고
      해양과조선 사진정보
    Magazine Web Link
      Metalnet Korea Monthly
      Welding Korea Monthly
    ■ 본 사이트에 게재 된 모든 자료는 메탈넷코리아의 사전허가 없이 무단복제 변형되어 사용할 수 없습니다.
    메탈넷코리아 제휴제안 문의
    현대중공업, 러 로스네프트사와 상호협력 합의

    . 러시아 국영 극동조선소와 설계, 프로젝트 관리 부문 JV 설립 추진
    . 아람코, GE, 로스네프트 등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 통해 경쟁력 강화
    현대중공업이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을 통한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이 현지시각으로 지난 3일(토) 오후 4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소재 극동연방대학교에서 가삼현 부사장(그룹선박해양영업본부 대표), 정기선 전무(기획실 부실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러시아 국영 석유회사인 로스네프트(Rosneft)사와 협력합의서에 서명했다.



    이번 협력 합의를 통해 현대중공업은 러시아 국영 극동조선소(FESRC; Far Eastern Shipbuilding & Ship Repair Center)와 상선 설계 및 프로젝트 관리(Engineering & Project Management) 부문 합자회사(Joint Venture) 설립을 추진한다.

    이로써 현대중공업은 러시아의 자국 조선소 건조 정책 시행에 대비해 시장 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으며, 러시아는 중형 유조선 부문에서 설계 및 건조기술의 전문성을 높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설계 및 프로젝트 관리 뿐 아니라 선박용 주요 기자재 공급, 전문 인력 파견 등을 통해 새로운 수익원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극동조선소가 위치한 러시아 연해주는 현대중공업 정주영 창업자가 1989년 시베리아 개발 사업을 진행했던 지역이며, 현재 현대중공업이 농장과 호텔을 운영하고 있는 곳이기도 해 더욱 의미가 깊음.
  •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11월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인 아람코와 전략적 협력관계 구축을 위한 MOU를 체결한 바 있으며, 지난 3월에는 미국 GE사와 조선.엔진.기자재 사업 전반에 대한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하는 등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관계 구축을 통해 위기극복 및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기 위한 꾸준한 노력을 펼쳐 오고 있음.
  • Copyright ⓒ 월간 [해양과조선]
  • 금속포탈메탈넷코리아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6[창립24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