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ine and Shipbuilding for Monthly
Seoul Ra-11997(ISSN: 2005-3061)



오늘

English
  • 베너광고안내
  • 정기구독신청서
  • 광고게재신청서
  • 질의.응답
  • SNS Real Time News
       해양과조선 매체소개
       해양과조선 회사소개
       해양과조선 수주정보
      해양과조선 보도자료
        2016년도 보도자료
       해양과조선 제품소개
       World Press Center
       해양과조선 현황자료
      해양과조선 광고안내
      해양과조선 베너광고
      해양과조선 사진정보
    Magazine Web Link
      Metalnet Korea Monthly
      Welding Korea Monthly
    ■ 본 사이트에 게재 된 모든 자료는 메탈넷코리아의 사전허가 없이 무단복제 변형되어 사용할 수 없습니다.
    메탈넷코리아 제휴제안 문의
    무역보험공사, 바레인 해상 LNG 인수 터미널 사업에 U$6억의 해외사업금융보험 제공

    - 국내기업이 투자 및 건설에 복합 참여하는 투자.수출 융합형 프로젝트
    - 해외건설 수주 U$6.7억 및 U$1억의 중소.중견기업 기자재 수출 견인효과
    한국무역보험공사(사장 김영학, www.ksure.or.kr, 이하 ‘무역보험공사’)는 “삼성물산이 지분투자하고, GS건설 및 38개의 국내 중소중견 기자재업체가 사업에 참여하는 「바레인 LNG 인수 터미널 사업」에 U$6억의 해외사업금융보험을 제공한다”고 29일(목) 밝혔다.

    금번 프로젝트는 바레인 국영 에너지 지주기업인 노가홀딩(Nogaholding)이 산업 및 전력용 LNG가스의 원활한 수급을 위해 바레인 수도 마나마 인근 히드(Hidd) 산업단지에 LNG 해상 인수 터미널을 건설하는 프로젝트이며, 총 사업비는 U$10억 규모로 이중 U$2.5억의 지분투자는 바레인 정부와 민간투자자간의 공동 투자 방식인 민관협력사업(Public Private Partnership)으로 추진중이다.

    본 사업에 삼성물산은 지분 투자에 참여하였고, GS건설이 U$6.7억의 건설계약을 수주하였으며, 38개 국내 중소중견 기자재업체가 U$1억 상당의 기자재 수출에 동반 참여하게 된다.

    본 사업은 한국계 컨소시엄과 일본계 컨소시엄간 수주경쟁이 매우 치열하였으나, 입찰시점부터 무역보험공사가 적극적인 금융지원 의사를 표명하여 국내기업의 사업수주를 이끌어냈고, 바레인 정부 신용등급 하락에 따른 본 사업 관련 금융조달에 난항이 거듭되던 중에 금번 무보가 U$6억의 보증제공을 20년간 제공키로 결정함에 따라, U$7.5억 규모의 프로젝트 파이낸싱 조달이 가능하게 되었다.

    바레인 정부는 전체 사업비의 약 75%를 금융조달하여 진행하는 본 프로젝트의 특성상 경쟁력있는 금융조달을 입찰조건으로 내세웠으며, 무보는 입찰단계에서부터 적극적인 금융지원을 약속하여 한국계 컨소시엄의 수주에 결정적인 기여를 하였다.

    또한, 최근 저유가로 인해 바레인 정부의 국제신평사 등급이 BBB에서 BB로 하락함에 따라 본 사업에 필요한 금융조달이 어려워진 가운데, 무보는 U$6억의 보증을 국제상업은행 앞에 제공키로 결정하여 U$7.5억의 금융조달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냈다.

    동 프로젝트는 국내기업이 사업주로 지분참여하고, 국내기업이 EPC에 참여하는 투자와 수출이 융합된 프로젝트로서 국내 중소중견기업의 동반진출 효과까지 거양할 수 있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

    무보는 동 프로젝트를 통한 외화가득창출효과가 최소 U$4억 이상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특히 중소중견기업 수출유발효과는 U$1억 상당으로 예상하고 있다.
    무역보험공사 김영학 사장은 “저유가 지속과 신흥국 경기둔화로 민관협력사업(PPP)이 늘어나고 있고, 이에 따라 투자와 수출을 연계한 방식으로 우리기업 프로젝트 복합참여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라며,

    “무역보험공사는 형태가 다양해지고 있는 해외사업 방식에 선제적이고 신속한 금융지원을 통해 국내 기업의 해외사업 참여, 건설사 해외수주 경쟁력 강화, 중소 기자재업체 수출 증진 등을 견인해나가겠다.”고 밝혔다.
  • Copyright ⓒ 월간 [해양과조선]
  • 금속포탈메탈넷코리아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6[창립24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